뉴스

[카드뉴스] 교과서에 없어서…유관순 모르는 고교생?

[카드뉴스] 교과서에 없어서…유관순 모르는 고교생?

SBS 뉴스

작성 2015.10.23 15: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교육부가 만든 광고 영상입니다. 유관순 열사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 뒤, 현행 교과서에는 언급이 없어 유관순을 모른다는 학생이 나옵니다.

교육부는 "2014년까지 8종의 교과서 중 2종은 기술이 안 되었고 2종은 사진 없이 이름 등만 언급됐다"면서 교과서 국정화의 필요성을 이야기 합니다.

그렇다면 현행 검인정 교과서 이전 국정교과서 등에는 어땠을까요?

SBS 비디오머그가 1차 교육과정부터 7차 교육과정까지, 고등학교뿐만 아니라 중학교 교과서까지 모두 살펴봤습니다.

먼저 검정제였던 1차 교육과정 역사 교과서입니다. 중등 고등 국사 모두 유관순은 없습니다.

2차 교육과정 역사 교과서를 보실까요? 중등 교과서에는 없고, 고등 교과서에 단 한 번 언급됩니다.

유신시대에 만들어진 3차 교육과정의 국정 교과서는 어떨까요?

중등 교과서에 "어린 여학생 유관순의 순국"이라며 지나가듯 한 번 나올 뿐이고, 고등 교과서에는 이것조차 없습니다.

4차, 5차, 6차 교육과정은 모두 비슷합니다.

중등 교과서에서는 유관순의 순국이라는 말이 딱 한 번씩, 고등 교과서에서는 각주에 아주 작게 "유관순의 순국 사실"이라는 말이 지나가듯 한 번 나올 뿐입니다.

드디어 7차 교육과정 중등 교과서에서 유관순에 대한 설명이 크게 등장합니다. 하지만 고등 교과서에서는 각주에서조차 유관순 열사의 이름은 사라졌습니다.

정리를 해보면 검인정 교과서 이전, 즉 1차 교육과정부터 7차 교육과정까지 중고등 역사 교과서 14권 가운데 단 한 권에서만 유관순 열사에 대한 설명이 사진과 함께 어느 정도 기술되어 있고, 8권에서는 각주를 포함해 유관순이라는 말이 단 한 번이라도 나오기는 했지만, 모두 유관순이 누구인지, 언제 어떻게 숨졌는지 등은 전혀 언급하지 않습니다.

14권 가운데 5권에서는 유관순이라는 이름은 단 한 차례도 등장하지 않는 겁니다.

현재 대부분의 검인정 교과서에서는 사진과 함께 설명도 되어 있으니, 유관순 열사에 대한 내용은 검인정 교과서 체제로 전환된 뒤에 사라진 것이 아니라 오히려 많이 증가했다고 보는 게 맞지 않을까요?

고등 교과서에 유관순이 없어서 유관순을 모른다는 고등학생을 정말 상식적이라고 받아들일 수 있을까요?

1차에서 7차의 교육과정에서 교육을 받은 사람들, 즉 2013년 이전 졸업자들이 교과서에 유관순이 없어서 정말 유관순 열사를 모르지는 않을 겁니다.

이 일을 추진하고 계신 분들도 그 교육과정에서 공부하셨을 테니 말입니다.

교육부에서도 유관순 열사에 대해 언제 중점적으로 배워야 하는지는 잘 알고 있습니다.

지난 9월 교육부가 발표한 교육과정 고시를 살펴보면 유관순 열사가 주요 학습 요소에 들어가 있는 과정은 바로 초등학교 교육과정이기 때문입니다.

마지막으로 현재 교육부가 문제 삼고 있는 검인정 교과서 모두, 교육부가 사전에 수십, 수백 개의 수정을 하게 한 뒤 최종 승인해 학교에 배포한 것들입니다.

이쯤 되면 '누워서 침뱉기'라는 속담이 떠오릅니다.

기획 : 김도균, 그래픽 : 송은혜, 자료 : 교육부, 국사편찬위원회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