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부 때문에 바지 입은 푸?…루머의 진실

하대석 기자

작성 2015.07.24 07:47 수정 2015.07.25 22: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인터넷에 떠도는 '여성부의 권고로 바지를 입은 푸(Pooh)'사진. 빨간 티셔츠를 입고 있어야 할 푸가 이상한 바지(?)를 입고 있습니다.

왜 이런 사진이 떠돌았을까요? 푸가 티셔츠만 입고 있는 모습이 선정적이라는 이유로 여성부에서 푸를 상영금지 시켰다는 이야기가 누리꾼들 사이에서 퍼졌기 때문입니다. 이런 소문 때문에 여성부를 풍자하는 그림까지 등장하게 된 것입니다. 

여성가족부에 직접 물어봤습니다. 푸 루머 사실인가요? 답변은 No입니다. “여성가족부는 비유적인 표현이 가능하다는 이유만으로 판매금지 또는 상영금지를 요청하지 않습니다.” 

이런 식의 소문은 예전부터 자주 등장했습니다. 한 번쯤은 들어봤을 법한 죠리퐁과 소나타 3의 판매금지 루머. 죠리퐁은 여성 성기를 닮은 모양으로, 소나타 3의 전조등이 남성의 성기를 닮았다고 해서 여성부에서 판매중지 요청을 했다는 소문입니다. 

물론 이 역시 사실이 아닙니다. 여성가족부에게는 죠리퐁과 소나타 3의 판매금지 요청을 할 명분이 없습니다. 왜 이런 식의 루머들이 계속 떠돌고 있는 걸까요? 

양성평등 연대 김동근 대표는 여성가족부가 여성운동가들을 대표한다는 오해 때문에 루머에 휘말리고 있다고 설명합니다. 

이런 루머들은 대부분 출처를 알 수 없습니다. 그래서 여성 인권을 대변하는 대표기관이라는 이유로 무작정 여성가족부를 향해 비난의 화살을 돌리고 있는 겁니다. 

여성가족부가 시행하는 정책에 대해서는 그 어떤 비판도 할 수 있겠지만, 출처 불명의 루머를 여가부와 엮어 비난하는 행위는 자제해야 하지 않을까요?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