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계를 하나로…신기한 ‘세 개 단어’ 주소 체계

세계를 하나로…신기한 ‘세 개 단어’ 주소 체계

작성 2015.07.09 15: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주말에 어디서 만날래?"
"‘의향 있는, 광기, 아끼는’ 여기서 만나자!"
"거기가 어디야… 알아들을 수 있게 말해봐…"


약속 장소를 정하고 있는 두 사람. ‘의향 있는, 광기, 아끼는…’ 이곳은 도대체 어디일까요?

바로, 강남역 11번 출구입니다. 

최근 단어 세 개로 주소를 표현하는 ‘세 개 단어는 뭘까 (What3words)’가 화제입니다. ‘세 개 단어는 뭘까 (What3Words)’를 만든 스타트업 대표 크리스 쉐들릭 (Chris Sheldrick)은 전 세계를 정사각형 (3mx3m)으로 나눴습니다. 그리고 무작위로 단어 3개를 골라 정사각형의 이름으로 붙였습니다. 

예를 들어, 스브스뉴스 주소는 ‘아이디어, 몸, 녀석 (idea, body, dude)’입니다. 이 세 단어로 스브스뉴스가 있는 곳을 지도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사전에 나와 있는 단어는 약 4만 개. 단어 3개로 조합을 만들면 총 64조 개의 서로 다른 단어를 만들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서비스가 썩 편해 보이지는 않습니다. 각종 지도 서비스에 내비게이션도 잘 되어 있는 우리 입장에서는 별로 쓸 일이 없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세 개 단어는 뭘까 (What3Words)’는 지구촌 누군가에게 아주 유용한 서비스입니다. 그 사람들은 바로 제대로 된 주소가 없는 사람들입니다. 

약 7만 명이 살고 있는 브라질의 빈민가 호씽야는 미로 같은 골목으로 이뤄진 탓에 제대로 된 주소가 없었습니다. 택배는 물론, 편지를 받는 것도 불가능했습니다. 하지만 이 지역에 ‘세 개 단어’ 주소 체계를 도입하면서 4000여 가구에 주소가 생겼습니다. 주소를 선물 받은 셈입니다. 드디어 이 지역 주민들도 ‘단어 세 개’만 말하면 지인과 편지를 주고받을 수도 있고 택배로 물건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현재 지구촌에서 주소 체계가 갖춰지지 않은 곳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이 40억 명에 육박한다는 조사 결과가 있습니다. 평생 주소 없는 불편함 속에서 살아가야 할 수많은 사람들을 주소가 있는 편리함으로 이끈 건 조그만 아이디어였습니다.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