곳곳에 '마스크 군단'…대한민국의 낯선 모습

작성 2015.06.05 08:08 수정 2015.06.05 10: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메르스'의 확산과 그 불안감으로 현재 우리나라에 새로운 풍경들이 나타났습니다.

중앙대 안성캠퍼스의 휴강 조치 이후 하교하는 학생들의 모습입니다. 마스크를 쓴 많은 학생들에게서 메르스 사태의 심각성이 느껴집니다. 한편 대형마트에서는 일부 손 세정제가 품절됐습니다. 개인위생 관리가 중요해지면서 수요가 증가한 겁니다.

서울대공원 동물원의 낙타는 내실에 격리됐습니다. 중동에 가보지도 못한 낙타지만, 사회적 불안감이 큰 탓입니다.

경기도 한 병원의 지하주차장이 텅 빈 모습입니다. 인근 지역에서 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환자들이 줄었습니다.

휴업에 돌입한 한 초등학교 교실은 휑하니 비어있습니다. 인천국제공항에서는 한국을 찾은 대부분의 관광객들이 마스크를 썼습니다.

'메르스의 대규모 확산', 이번 주가 고비입니다. 이런 낯선 풍경들이 언제까지 지속될까요...?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