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청년 취업문제의 가장 큰 역설

청년 취업문제의 가장 큰 역설

작성 2015.05.21 15:21 수정 2015.05.22 10: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신규 등록 이미지
인터넷 커뮤니티에 '현 취준생 상황 한 장 요약'이라는 이름으로 돌아다니는 사진입니다. 가위가 필요해 샀는데 가위를 쓰기 위해 포장을 뜯으려면 가위가 필요하다는 문구가 보입니다. 이 제품 하나만으로는 무용지물인 겁니다.
 
신규 등록 이미지
이 가위와 함께 화제에 오른 것이 SNL 코리아의 한 콩트에서 유병재가 한 말입니다. 기업 채용 면접을 보러 간 유병재는 면접관이 "우리는 경력만 뽑는데..."라고 말하자 이렇게 화를 냅니다. “다 경력만 뽑으면 나 같은 신입은 어디서 경력을 쌓나?” 

취직하고 싶어도 경력이 없어 취직 못하는 청년의 처지가 가위질을 하고 싶어도 포장을 뜯을 가위가 없어 무용지물이 된 상황과 같다는 겁니다.

신규 등록 이미지
우울하지만 현재 우리나라의 현실이 이렇습니다. 취업 경험이 전혀 없는 20~30대 청년 실업자 수가 9만 5천 명에 달합니다. 2003년 1월 이후 12년 3개월 만에 최고치입니다. 직장에 발도 못 들여본 청년들이 그만큼 많다는 뜻입니다.

신규 등록 이미지
기업들은 청년들이 취업을 못하는 이유가 경력이 없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결국 경력을 쌓으려면 취업을 해야 하는데 경력이 없어 취업을 못하는 역설적인 상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신규 등록 이미지
박진희 한국고용정보원 고용정보분석센터장은 "졸업한 지 얼마 안 된 청년들은 업무에 배치하기까지 훈련 비용이 들기 때문에 바로 투입할 수 있는 경력직을 선호하는 추세가 취업 무경험 실업자 수를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경제가 고속성장을 하던 때 기업들은 신입직원을 숙련화하는 훈련 비용을 감수했는데, 경제 불황이 지속되자 신입사원을 훈련시키는 비용마저 부담스러워하고 있습니다.

신규 등록 이미지
 불확실한 경제 상황 탓에 기업들은 가뜩이나 부족한 일자리를 더 줄이고 있습니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근로자 100인 이상 기업 377개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올해 채용 규모는 작년보다 3.6% 줄어들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기업들은 나무만 보고 숲은 못 보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당장 훈련비용을 아끼려고 청년들에게 기회를 주지 않으면 우리 사회 많은 청년들의 노동 숙련도가 떨어져 결국 우리나라 성장 잠재력이 저하될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신규 등록 이미지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