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협회 "방송광고 선진화 추진하라…차별 철폐"

박진원 기자 parkjw@sbs.co.kr

작성 2015.01.27 1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상파방송사의 연합체인 한국방송협회는 "방송시장 개방과 무한경쟁환경 속에서도 종편과 유료방송에게만 특혜로 남아 있는 여러 차별적인 광고제도들을 철폐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방송협회는 오늘 방송통신위원장의 업무계획 발표 직후 발표한 성명을 통해 미디어생태계 회복이라는 큰 틀에서 방송광고제도를 적극적으로 정상화, 선진화할 것을 방통위에 촉구했습니다.

방송협회는 방통위가 마련한 광고제도 개선안에 대해 "지상파 방송만 중간광고를 금지하고, 간접광고, 가상광고는 유료방송에 더 많은 시간을 허용하는 등 유료방송 특혜 그 자체"라고 지적했습니다.

방송협회는 이어 "지상파의 경우 광고를 주 재원으로 삼아 운영해야 하는 반면 유료방송은 유료가입자가 지불하는 가입비를 주 재원으로 삼는 것이 원칙"이라며 "지금처럼 불합리한 광고제도 개선이 제때 이뤄지지 않으면 한국 방송의 위기를 자초할 뿐 아니라 한류의 소멸을 앞당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