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준 방통위원장 "선정적 보도 자제" 당부

박진원 기자 parkjw@sbs.co.kr

작성 2014.04.23 14: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성준 방송통신위원장은 오늘(23일) 한국방송협회 회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세월호 침몰사고와 관련한 재난방송 때 선정적 보도를 자제해 줄 것 등을 당부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세월호 침몰 사고 직후 지상파방송이 특보 체제로 전환해 취재·보도하고 있는 것을 격려하고, "사고 수습이 완료될 때까지 피해 현장과 구조 상황을 취재·보도함에 있어 피해자와 가족에 대한 우선적 배려가 가장 중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최 위원장은 이어 "사실에 입각한 정확한 보도와 사생활 보호 등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웅모 한국방송협회 회장은 이에 "방송협회 차원에서도 세월호 보도와 관련해 속보 경쟁 및 선정적 보도 등을 자제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며 "일부 문제점에 대해서는 보다 신중한 보도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또 "이번 사고를 계기로 국가적 재난에 대한 재난방송 시스템도 점검이 필요하다"며 "방송통신위원회도 재난방송과 관련된 제도를 전반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 위원장은 오늘 간담회에서 TV 수신료 인상, 광고규제 완화, 외주제도 개선, 지상파 UHD TV 도입 등에 대한 방송협회 측의 의견을 들었습니다.

최 위원장은 이에 대해 "현안에 대해 다양하고 폭넓게 의견을 수렴해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정책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며 "방송산업 발전을 위해 불합리한 규제가 있다면 앞으로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