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홍 방통위원 "정상화 전에는 회의 불참"

박진원 기자 parkjw@sbs.co.kr

작성 2014.04.14 16: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야당 추천을 받은 김재홍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은 오늘 "야당추천 위원 1명이 빠진 상태로 출범한 방통위가 정상화되기 전까지는 전체회의는 물론 상임위원 간담회에도 불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 위원은 오늘(14일) 오후 방통위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어 "방통위 상임위원회가 비정상 출범 상태인데도 이른바 '다수 의사'에 따라 정상 운영되는 것처럼 진행되는 상황을 감당하기 어려워 시정을 요청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위원은 또 야당이 추천하고 국회가 의결한 고삼석 위원 내정자에 대해 방통위가 교체 및 재추천 요청서를 보낸 행정행위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위원은 또 부위원장 호선과 관련해 '대통령이 소속하지 않은 국회 원내교섭단체가 추천한 위원이 호선되도록 한다'는 국회 속기록을 존중해 시행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김 위원은 이런 요구가 반영되지 않으면 모레 11시로 예정된 전체회의에도 불참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