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간중독' 조여정, 김대우 감독과 또 한번의 찰떡궁합 '기대'

'인간중독' 조여정, 김대우 감독과 또 한번의 찰떡궁합 '기대'

김지혜 기자

작성 2014.04.03 16: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간중독 조여정, 김대우 감독과 또 한번의 찰떡궁합 기대
배우 조여정이 영화 '인간중독'(감독 김대우)을 통해 김대우 감독과 두번째 호흡을 맞춘다. 

'인간중독'은 베트남전이 막바지로 치달아 가던 1969년, 엄격한 위계질서와 상하관계로 맺어진 군 관사 안에서 벌어지는 남녀의 비밀스럽고 파격적인 사랑이야기를 그린 19금 멜로 영화다.

김대우 감독은 그동안의 작품을 통해 이전에 보지 못한 매력적인 캐릭터들을 창조해냄과 동시에 전도연,배용준, 이정재, 이미숙, 한석규, 김주혁, 김민정 등 톱 배우들의 숨겨진 매력을 발견해내는 데 일가견을 보여왔다. 

감독은 '인간중독'에서 다층적인 매력으로 극적 긴장감과 활력을 불어 넣으며 영화를 보다 풍성하고 재미있게 만들 배우들을 찾는 데 오랜 시간 고심 했다고 한다.

심사숙고 끝에 이 캐릭터들에 생동감을 불어 넣어 줄 적역으로 전작 '방자전'을 통해 연기 변신에 성공한 조여정과 충무로의 기대주 온주완을 선택했다. 

조여정은 장군의 딸로, 남편인 김진평을 아버지보다 높은 지위로 올리고자 하는 야망으로 헌신하는 아내 이숙진 역을 맡았다. 숙진은 어릴 때부터 부족함 없는 환경에서 성장했고 결혼 후에도 모두의 존경과 신뢰 속에 완벽한 삶을 사는 듯한 인물이다. 

김대우 감독은 조여정에 대해 "알고 보면 굉장히 유쾌하고 재치 넘치는, 매력적인 성격의 소유자다. 이런 면들을 스크린을 통해서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온주완은 엘리트 군인 김진평을 선망하는 부하이자, 출세를 위해서라면 아내 종가흔을 어떻게든 활용하는 경우진 역할을 맡았다. 우진은 귀여운 미소 뒤에 야망이 넘치는 인물로, 극적 재미를 더하는 인물이다.

김대우 감독은 "온주완을 처음 만나자마자, 내가 상상했던 경우진 그대로여서 무척 깜짝 놀랐다. 캐스팅 당시 내가 직접 연기 시범 보인 적이 있는데, 마치 나를 잡아먹을 듯이 쳐다보더라. 그 강렬한 눈빛을 잊을 수가 없었다"고 첫인상을 전했다.

'인간중독'은 '음란서생', '방자전'을 연출한 김대우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으며 오는 5월 개봉한다.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