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재파일] AI 후폭풍! 어디까지 튈건가?

이용식 기자 yslee@sbs.co.kr

작성 2014.02.09 07: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AI 후폭풍! 어디까지 튈건가?
AI 공포가 전국 닭, 오리 농가를 짓누르고 있습니다. 지난 달 17일 전북 고창 씨오리 농장의 고병원성 AI 확진 뒤 충남, 전남, 충북, 경기, 경남까지 6개 자치단체로 AI가 확산됐고 아직도 진행형입니다. 다음은 어디로  튈지, 아무도 모르는 상태여서 공포는 현재형입니다.

AI 공포가 한 달 가까이 계속되면서 걱정했던 일들이 하나씩 나타나고 있습니다. 유통 매장에서 닭,오리 판매량이 50%가량 감소했습니다. 소비가 줄면 생산자는 판로가 사라져 어렵게 돼요. AI가 발생하지않은 지역의 닭, 오리 키우는 농가들은 다 자란 닭, 오리를 출하해야 하는데 사가는 사람이 없어 큰 걱정입니다. 판로가 막혀 돈은 회전되지 않고 사료값만 계속 들어가고 있으니 시간이 지날수록 손해를 봐야할 입장인 것입니다. 지난 2003년부터 2011년까지 4차례의 AI발생을 보면 짧게는 40일에서 길게는 140일까지 이어졌습니다. 무려 4개월 동안 AI 공포가 이어졌다는 이야기입니다. AI가 종식되자마자 바로 소비가 살아나는것도 아니어서 닭, 오리 농가의 고민은 커질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토종닭의 경우 60~70일이면 시장에 출하를 해야합니다.

급기야 전북 김제에 사는 한 양계 농민은 지난 6일 오전 절망 끝에 극단적 선택으로 고단했던 삶을 마감했습니다. 토종닭을 키우는 이 농민은 2년 전 귀농을 해 새로운 희망을 키워가던 중 AI라는 복병을 만난 것입니다. 방역과 축사 관리를 잘해 AI가 발생하지도 않았으나 AI 공포가 확산되며  판로를 찾지 못해 사료값만 눈덩이처럼 불어나 빚더미에 올라앉게 되는 상황으로 내몰린겁니다. AI 유탄을 맞은셈입니다. 얼마나 답답하고 앞이 캄캄했으면 그런 선택을 했을까? 마음이 무겁고 아픕니다.
 
이 분과 비슷한 처지에 있는 정상적인 양계 농가들은 차라리 AI가 발생한 농가의 처지가 부럽기까지 하다고 푸념합니다. AI 발생 농가의 경우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살처분 보상금을 받고 생계안정자금과 가축입식자금 융자도 받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AI 유탄을 맞아 고통이 큰 정상농가에대한 정부의 지원손길은 싸늘한 상태입니다. 

늘 그렇듯이 이번에도 사람이 죽어야 대책이 나왔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7일 AI피해농가 지원 대책이라면서 보도자료를 배포했습니다. 부화장, 가공장, 도축장등 관련 업계에 대해 AI 방역 조치로 영업이 중단된 기간 동안 발생한 원료구입비, 인건비 등 제반 운영 자금을 경영안정자금 명목으로 지원한다는 내용입니다.   

물론 정상농가에 대한 내용도 보도자료 뒷부분에 들어있었습니다. 하지만 그나마 눈에 들어오는 내용은 토종닭 100만 마리를 도축해 가공업자들이 자율적으로 비축할 수 있도록 비용일부 <도축비>를 지원하겠다는게 전부입니다. 공공수매도 아니고 가공업자들에게 도축비 일부 제공해 비축하라고 하면 소비가 50%나 줄어든 상황에서 가공업자들이 과연 정부 말대로 움직일까요? 그 다음 내놓은 대책은 닭, 오리 시식회 등을 통한 소비 촉진을 벌인다는 얘깁니다. 일본 방사능 공포로 수산물 소비가 줄 때 총리와 장관들은 횟집으로 달려가 회 먹는 모습을 보여줬지만 수산물 소비로 이어졌습니까? AI 발생 후 얼마 전에도 농축산식품부 장관등이 오리고기 시식회를 벌였지만 시장은 50% 소비 감소라는 냉소적 대꾸를 했습니다.

전시행정의 구태를 반복할 뿐입니다. 창의적, 창조적 대책과 행정은 보이지 않습니다. 박근혜 정부는 출범후 정부 3.0구호를 내걸고 대대적인 공무원 계몽 운동을 벌였습니다. 핵심은 맞춤형 행정을 펼치겠다는 것이었습니다. AI 확산 기세가 수그러들줄 모르는데도 명확하지 않은 근거로 철새발생론을 퍼트릴뿐 원인을 찾지못하고, 전국으로 AI가 확산되는 상황에서도 수평전파와 수직전파라는 용어를 들고나와 방역망이 뚫리지않았다는 주장을 되풀이하고, 살처분만이 최고인양 위험반경 500m를 넘어 3km까지 확대해 닥치고 살처분 지시만 내리는 게 과연 맞춤형 행정인가요? 빈껍데기 말의 성찬에 귀 기울일 국민은 없습니다. 소박하지만 정직하고 온기가 흐르는 언행일치의 정책이 필요한 때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