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겨울철 지나친 실내 난방은 피부 건조증 유발

SBS 뉴스

작성 2013.12.20 14: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된 요즘, 피부 가려움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겨울철에는 피부가 건조해지기 쉽기 때문인데요, 가렵다고 손으로 긁다보면 세균감염이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 

요즘 피부가 가려워 밤잠까지 설친다는 전 모 씨.

매일 샤워도 하고, 보습제도 꼬박꼬박 발라봤지만 오히려 가려움은 더 심해졌다는데요.

[전모 씨/28세 : 겨울철만 되면 (피부가) 푸석푸석해지면서 거칠어지고, 흰 비닐 같은 게 얼굴에 올라오더라고요. 심해지면 (피부가) 붉게 변하면서 갈라지고 되게 가려워요. 그런데 가렵다고 또 긁으면 상태가 더 악화되더라고요.]

피부 건조증이란 각질 세포 사이의 수분이 빠져나가 가려움을 유발하는 질환으로, 주로 팔 바깥쪽과 정강이에 많이 발생합니다.

대체로 고온다습한 여름철에는 증세가 나아졌다가 춥고 건조한 겨울철에 다시 악화되는 경향이 있습니다.

[노미령/연세대의대 강남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교수 : 피부각질층에 정상정인 수분 함량은 약 10~15%입니다. 그러나 춥고 건조한 계절이 되면 수분함량이 10% 이하로 감소를 하고 동시에 피부표면의 지질의 분비도 감소를 해서 피부표면에 살결이 하얗게 들뜨고 거칠게 변하게 됩니다.]

피부 건조증의 악화 요인으로는 건조한 환경이나 찬바람, 과도한 목욕 등이 있지만 민감성 피부, 만성습진, 아토피 피부염 같은 전신적 원인도 있는데요.

특히 가렵다고 해서 긁거나 자극을 주면 피부 손상이 일어나 피부염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노미령/연세대의대 강남세브란스병원 피부과 교수 : 피부건조를 악화시키는 피부질환이나 전신질환이 있는 경우에는 우선은 원인 질환을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목욕이나 가벼운 샤워 후에 물기가 마르기 전에 천연보습성분과 유사한 성분들이 들어있는 보습제를 잘 바르는 것이 치료를 하고 동시에 건조증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예방 방법입니다.]

지나친 실내 난방은 피부 건조증을 유발할 뿐 아니라, 호흡기도 악화시키기 때문에 실내 공기가 덥고 답답하지 않도록 온도와 습도 조절을 잘 해야합니다.

[전모 씨/28세 : 평소 생활습관을 고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물도 많이 마시고 보습제도 꾸준히 바르고요. 춥다고 실내온도를 높이기보다 (실내가) 건조하지 않게 젖은 빨래를 널면서 실내 습도를 조절하고 있어요.]

환기도 자주 하고 실내습도는 40~60%, 실내온도는 18~22℃를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SBS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