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목성 위성 유로파에서 200km 높이 물기둥 관측

목성 위성 유로파에서 200km 높이 물기둥 관측

SBS 뉴스

작성 2013.12.13 09: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목성 위성 유로파에서 200km 높이 물기둥 관측
목성의 위성인 유로파에서 거대한 물기둥이 치솟는 현상이 정기적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과학자들이 밝혔습니다.

유로파는 표면이 얼음으로 덮여 있고 그 아래에 액체 상태의 물로 이뤄진 '바다'가 있어 태양계에서 생명체가 존재할 개연성이 가장 큰 곳 중 하나로 꼽힙니다.

미국 남서부 연구소(SWRI)의 로렌츠 로트 박사는 12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 센터에서 진행 중인 미국 지구물리학 연합(AGU)의 가을 총회에서 이런 내용을 발표했습니다.

그는 허블 우주망원경(HST)으로 촬영한 유로파의 자외선 방출 패턴을 분석한 결과, 이 위성의 남반구 지역에서 거대한 물기둥 2개가 각각 200km 높이로 치솟는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물기둥 분출 현상은 특정한 장소에서 일어났으며, 일단 발생하면 7시간 이상 지속되는 것으로 관측됐습니다.
물기둥_500
이 현상은 유로파가 목성에서 멀리 떨어져 있을 때 생겼으며, 목성에 가까이 다가갔을 때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이런 점으로 미뤄 볼 때 이 현상은 유로파와 목성 사이의 거리에 따라 유로파의 표면에 덮인 얼음이 갈라지면서 일어나는 현상으로 보인다고 연구진은 설명했습니다.

마치 지구와 달이 서로에게 힘을 미쳐 '밀물-썰물'이라는 현상이 생기듯이, 목성과 힘을 주고받는 유로파 표면의 특정 지역에서 얼음에 틈이 생겨 그 바로 밑 '바다'에 있는 물이 뿜어져 나온다는 해석입니다. 

(SBS 뉴미디어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