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재파일] 北, '장성택은 반당 반혁명 종파 분자'…재기 힘들 듯

[취재파일] 北, '장성택은 반당 반혁명 종파 분자'…재기 힘들 듯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13.12.09 14: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北, 장성택은 반당 반혁명 종파 분자…재기 힘들 듯
북한이 오늘(9일) 아침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장성택의 실각을 공식 확인했다. 어제(8일) 김정은 제1비서 주재로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장성택을 모든 직무에서 해임하고 일체 칭호를 박탈하며 당에서 출당 제명시킬 것’을 결정했다는 것이다.

북한이 밝힌 장성택의 죄명은 이른바 ‘반당 반혁명 종파행위’이다. 북한은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장성택의 죄행을 낱낱이 열거했는데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먼저, ‘당의 통일단결을 좀먹고 당의 유일적영도체계를 저해하는 반국가적, 반인민적 범죄를 저질렀다’는 것이다. ‘앞에서는 당과 수령을 받드는 척하고 뒤에 돌아앉아서는 동상이몽(겉으로는 같이 행동하면서 속으로는 딴 생각을 함), 양봉음위(앞에서는 순종하는 체하고 속으로는 딴마음을 먹음)하는 종파적 행위를 일삼았다’고 중앙통신은 지적했다.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을 천세만세 높이 받들어 모시기 위한 사업을 외면하고 각방으로 방해하는 배신행위를 감행’했으며,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 명령에 불복하는 반혁명적인 행위를 서슴없이 감행’했다고도 지적했다. 김정일 사후 북한 각지에서 추진된 각종 우상화 건축물 건립 사업에 장성택이 다소 이견을 보였던 것으로 보이며, 김정은 제1비서의 지시가 장성택에 의해 제대로 이행되지 않았던 부분도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또, ‘자기(장성택) 주위에 신념이 떨떨한 자들, 아첨분자들을 끌어들이면서 당안에 분파를 형성하기 위해 악랄하게 책동’했고, ‘지난 시기 엄중한 과오를 범하여 처벌을 받은자들을 당중앙위원회 부서와 산하단위 간부대열에 박아넣으면서 세력을 넓히고 지반을 꾸리려고 획책’했다는 점으로 보아, 장성택의 세력이 만만치 않게 성장해 북한 당국이 주시하고 있었음을 짐작하게 했다.

이러한 정치적 죄과 외에도 장성택에 대해서는 경제부문의 죄명도 더해졌다. ‘당이 제시한 내각중심제, 내각책임제 원칙을 위반하면서 나라의 경제사업과 인민생활 향상에 막대한 지장을 주었다’는 것이다. ‘장성택 일당이 ... 나라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 향상에서 주요한 몫을 담당한 부문과 단위들을 걷어쥐고 내각을 비롯한 경제지도기관들이 자기 역할을 할 수 없게 만들었다’는 점으로 보아 장성택 일파가 이권이 있는 사업을 담당하며 많은 돈을 챙긴 점에 대해서도 조사한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장성택의 개인비리에 대한 혐의도 덧붙여졌다. 장성택이 ‘자본주의 생활양식에 물젖어 부정부패 행위를 감행하고 부화타락한 생활’을 했고, ‘여러 여성과 부당한 관계를 가졌으며 고급식당의 뒷골목방에서 술놀이와 먹자판을 벌였다’고 지적했다. 또, ‘마약을 쓰고 다른 나라에 병치료를 가있는 기간에는 외화를 탕진하며 도박장까지 찾아다녔다’고 적시해 장성택에 대한 뒷조사가 광범위하게 진행됐음을 시사했다.

북한이 특정인사를 숙청하며 이렇게 낱낱이 죄상을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런 점으로 볼 때, 장성택이 재기하기는 사실상 어려워보인다. 뿐만 아니라, 북한이 ‘장성택 일당’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점으로 볼 때, 장성택 계열로 분류되는 사람들에 대한 대대적인 숙청이 한동안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