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글] 병만족, 사바나 별미 '딕딕구이'로 행복한 식사

[정글] 병만족, 사바나 별미 '딕딕구이'로 행복한 식사

장희윤

작성 2013.12.06 23: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병만족이 사바나 별미 ‘딕딕구이’를 먹으며 행복한 식사를 마쳤다.

6일 밤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사바나’ 에서는 병만팀이 결국 육지사냥에 실패한 후 하자베 족이 잡은 ‘딕딕’으로 식사를 준비했다.

딕딕은 사바나 정글에 사는 가장 작은 영양의 한 종류로 보통 아카시아 잎을 먹으며 서식한다. 하자베 족은 딕딕의 살을 발라 꼬치를 만들었고 숲불에 직화구이를 준비했다.

딕딕구이가 익어가는 동안 병만족장은 재미있는 농담으로 하자베 족과 더욱 친밀하게 다가갔다. 하자베 족은 병만족의 개그마다 숨넘어갈 듯 웃었고 그렇게 모두가 즐거운 시간을 만끽했다.

딕딕구이가 알맞게 익자 하자베 족은 병만족에게 먼저 딕딕구이를 건넸다. 병만조장은 "하나도 안 질기다"며 엄지를 치켜들었다. 그는 "간을 하지 않아도 정말 구수하다. 노린내도 하나도 안 난다"며 딕딕구이의 맛을 표현했다.  

정태우 역시 "딕딕 진짜 맛있었다. 바로 잡아서 먹으니까 입에서 사르르 녹는 느낌이었다. 갈빗살이나 한우 꽃등심보다 맛있었다"고 말했고 이규한은 당장 잡으러 가야겠다며 흥분했다.

식사를 모두 마친 병만족은 하자베 족에게 딕딕의 다리 한 쪽을 얻을 수 있냐고 물었다. 하자베 족은 친히 다리 살을 제공했고 병만족과 하자베족은 그렇게 진한 우정을 나누었다.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장희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