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상은 불? 뜨거운 물이 더 위험…"얼음찜질 금기"

화상은 불? 뜨거운 물이 더 위험…"얼음찜질 금기"

최효안 기자

작성 2013.11.19 20:53 수정 2013.11.20 07: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난방기구 사용이 늘면서 화상 환자도 따라서 늘고 있습니다. 그런데 불보다는 뜨거운 물에 데는 환자가 훨씬 더 많습니다.

최효안 기자입니다.



<기자>

14개월 된 이 아기는 한 달 전 목과 어깨에 심한 화상을 입었습니다.

뜨겁게 데운 우유가 아이 몸에 쏟아진 겁니다.

[함영주/어린이 화상환자 보호자 : 울지도 못하고 눈물이 나오는게 아니라 가슴이 터지려고 해서 어떻게 표현을 못 했어요.]

119구급대가 지난해 서울에서 이송한 화상환자는 845명인데, 화재 때문인 환자는 22%에 불과했지만 뜨거운 물에 데인 환자는 56%가 넘었습니다.

특히, 3세 이하 어린이의 경우 85%가 정수기 온수나 라면 국물, 커피 등 뜨거운 물에 화상을 입었습니다.

아이들은 불과는 달리 뜨거운 물엔 상대적으로 두려움을 덜 느끼기 때문입니다.

뜨거운 물에 화상을 입으면 이렇게 얼음을 가지고 찜질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얼음 찜질은 절대 해선 안되는 응급처치법입니다.

[조용석/교수, 한림대한강성심병원 화상외과 : 화상 부위에 얼음 찜질을 하는 것은 화상으로 손상된 조직에 동상을 입히는 것과 똑같기 때문에 얼음은 절대로 금기시 해야 할 것 중 하나입니다.] 

뜨거운 물에 데이면 일단 찬물로 상처 부위를 식힌 뒤 세균에 감염되지 않게, 깨끗한 수건으로 화상 부위를 덮은 상태로 응급실로 이송해야 합니다.

(영상취재 : 주 범·김성일, 영상편집 : 채철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