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상속자들' 김은숙 작가 "'꽃남' 아류? 전혀 다르고 더 재미있다"

'상속자들' 김은숙 작가 "'꽃남' 아류? 전혀 다르고 더 재미있다"

강선애

작성 2013.10.07 16: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상속자들 김은숙 작가 "꽃남 아류? 전혀 다르고 더 재미있다"
 김은숙 작가가 '상속자들'이 '꽃보다 남자'와 비교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김은숙 작가는 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파티오나인에서 진행된 SBS 새 수목드라마 ‘왕관을 쓰려는 자, 그 무게를 견뎌라-상속자들’(극본 김은숙, 연출 강신효/이하 ‘상속자들’) 제작발표회에서 이민호를 캐스팅한 배경을 설명했다.

김 작가는 “‘꽃보다 남자’ 이야기가 나오는 게 마음이 편치는 않다. 부유층 고등학생들의 이야기이고, 이민호가 같은 배우라서 그러는 거 같다”며 ‘상속자들’과 ‘꽃보다 남자’가 비교되는 것에 불편한 속내를 드러냈다.

이어 김 작가는 “‘상속자들’ 방송 이후에 ‘꽃보다 남자 아류’라는 이야기가 나올 거였으면 애초에 이민호를 캐스팅하지 안했을 것”이라며 “우리가 이민호에게 다시 고등학생 역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면, 그만큼 전혀 다르고 더 재미있는 이야기라는 자신감이 있었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상속자들’은 드라마 ‘파리의 연인’, ‘시크릿가든’, ‘신사의 품격’ 등 수많은 히트작을 집필한 김은숙 작가와 ‘타짜’, ‘마이더스’ 등 굵직한 작품을 연출한 강신효 PD가 만난 작품. 부유층 고교생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리는 짜릿한 청춘 로맨틱 코미디로 대한민국 상위 1%의 상속자들이 지극히 평범하고 현실적인 가난상속자 여주인공을 둘러싼 채 벌이는 달콤하면서도 설레는 좌충우돌 로맨스를 담아낸다.

‘상속자들’이 부유층 고등학생들의 이야기라는 것에 이민호가 남자주인공으로 출연하면서 기존에 방송됐던 ‘꽃보다 남자’와 비교되는 것이 사실이다. 이와 관련해 김 작가는 “‘상속자들’ 방송이 나가면, ‘꽃보다 남자’ 이야기는 더 이상 나오지 않을 것이다”라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는 강신효 PD의 생각도 마찬가지였다. 강PD는 “캐스팅에 대한 건, 가장 그 배역을 잘 소화할 수 있는 사람을 우선순위로 두고 나머진 크게 고려하지 않았다. 그래서 이민호를 캐스팅했다”며 ‘꽃보다 남자’의 이미지가 있지만 이민호를 선택할 수 밖에 없었던 이유를 말했다.

이어 강PD는 “이민호와 작업해보니 기대이상으로 잘한다. 젊은 연기자치곤 감정 연기가 상당히 깊이가 있다. 같이 촬영하면서 놀라고 있다”며 높은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민호-박신혜-김우빈-크리스탈-강민혁-김지원-최진혁-임주은-박형식 등이 출연하는 ‘상속자들’은 ‘주군의 태양’ 후속으로 오는 9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