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화 현장] 남정 박노수 미술관 개관전 '달과 소년'

[문화 현장] 남정 박노수 미술관 개관전 '달과 소년'

권란 기자

작성 2013.09.13 13: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화현장, 이번주 볼만한 전시를 소개해 드립니다.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종로구립 박노수미술관 / ~12월 25일 / 종로구립 박노수미술관 개관전 '달과 소년']

투명한 쪽빛과 과감한 구도, 그 속에 서있는 소년의 뒷모습, 여운을 진하게 남기는 그림입니다.

전통을 지키면서도 세련된 색감을 선보였던 남정 박노수의 작품입니다.

남정의 생가가 미술관으로 개관했습니다.

1930년대 근대건축가 박길용이 지은 한국식, 프랑스식, 일본식, 중국식이 혼합된 절충형 건물은 그 자체로도 문화재급으로, 남정의 생애와 작품세계를 동시에 느껴볼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있습니다.

--- 

[국제갤러리 / ~10월 5일 / 바티커 개인전 '기형(Anomalies)']

오묘하고 아름다운 문양은 인도 여성들이 미간에 찍는 빈디를 붙여 만든 겁니다.

세번째 눈이라는 의미를 지닌 장신구 빈디를 하나하나 붙이며 인도 출신 여성작가 바티커는 여성으로서의 정체성을 생각했습니다.

[바티커/ 작가 : 신체와 작품의 관계에 관한 작업입니다. 저는 빈디 작업을 통해 지리, 정치, 역사 등
많은 것에 대해 얘기하고 있습니다.]

종교적인 의미의 장식물을 한 데 모아놨더니 원래의 종교적인 의미가 다 사라지는 느낌이라며, 바티커는 이 작품을 통해 사람들의 고정관념에 일침을 가하기도 합니다.

--- 

[예술의전당 V갤러리 / ~10월 10일 / 미셸 앙리 '청춘, 물들다]

프랑스 현대미술의 거장 미셸 앙리의 개인전이 열렸습니다.

이번 전시에선 화병에 꽂힌 화사한 꽃과 그 뒤로 아름다운 풍경이 펼쳐진 작품들을 선보입니다.

-- 

[갤러리M / ~24일 / 김대영 개인전 '근원적인 기운의 표상']

산과 바다, 바위, 나무 등 풍경을 한지 위에 오방색으로 표현했습니다.

현대적 산수화 작업에 몰두해온 김대영 작가의 다섯번째 개인전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