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총리 "정부가 책임지고 원전오염수 전력 대응"

유덕기 기자 dkyu@sbs.co.kr

작성 2013.08.29 08:06 수정 2013.08.29 09: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베총리 "정부가 책임지고 원전오염수 전력 대응"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후쿠시마 제1 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유출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가 전면에 나서 사태를 수습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카타르 방문 중에 가진 기자회견에서 "후쿠시마 사고는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에만 맡기지 않고 오염수 대책을 포함해 국가가 긴장감을 갖고 확실히 대응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특히 바다로 유출됐을 것으로 우려되는 지상 저장탱크의 고농도 방사능 오염수 누수에 대해서는 "정부가 책임을 지고 전력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경제산업상은 후쿠시마 원전의 오염수에서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는 장치의 증설에 국비를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