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돌잔치 초대' 문자메시지 주의보…'스미싱' 의심

'돌잔치 초대' 문자메시지 주의보…'스미싱' 의심

클릭하면 지인에게 문자 대량 발송…경찰 수사 착수

류란 기자 peacemaker@sbs.co.kr

작성 2013.08.27 20:50 수정 2013.08.27 2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돌잔치 초대 문자메시지 주의보…스미싱 의심
문자메시지에 첨부된 링크를 클릭하면 전화번호부에 등록된 지인 전체에게 같은 문자메시지가 전송되는 현상이 전국적으로 퍼지고 있어 주의가 요구됩니다.

경찰은 아직 해당 주소를 클릭했을 때 소액결제가 이뤄지는 등 금전적인 피해를 봤다는 신고는 접수되지 않았지만, 신종 스미싱 수법으로 의심하고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충북지방경찰청의 한 관계자는 "오늘 오후부터 문자메시지에 있는 주소를 클릭하는 순간 전화번호를 빼내가 같은 문자를 발송하는 현상이 급속도로 퍼지고 있다"며, "현재 해당 애플리케이션을 컴퓨터로 내려받아 분석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주소를 누르는 순간 소액결제가 이뤄지는 신 종 스미싱 수법으로 의심되는 만큼 해당 문자메시지를 받더라도 주소를 클릭하지 말고 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스미싱은 문자메시지와 피싱의 합성어로 스마트폰 이용자가 인터넷주소를 클릭하면 악성코드가 설치돼 이를 통해 결제정보 등 개인정보를 빼돌리는 신종 사기수법입니다.

현재 SNS 등 온라인에서는 '돌잔치'와 관련된 내용이 담긴 문자메시지가 자신의 이름으로 전송되고 있다며 주소를 클릭하지 말아 달라는 당부의 글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