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원 아나운서 "아이큐 156, 남자들이 어려워 해" 고민 토로

연예뉴스팀 기자

작성 2013.07.03 09: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지원 아나운서 "아이큐 156, 남자들이 어려워 해" 고민 토로
정지원 KBS 아나운서가 자신의 높은 아이큐 때문에 겪게 된 남다른 고민을 토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1대 100' 300회 특집에는 정지원 아나운서가 100인 중 한 명으로 등장해 퀴즈에 도전했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미모 뿐 아니라 높은 IQ로 멘사(Mensa)회원으로 유명한 아나운서. 멘사는 공인 IQ테스트에서 전 세계 인구 대비 2% 안에 드는 IQ 148 이상을 받은 사람에게 회원 자격을 부여하는 천재들의 모임으로 그녀는 IQ 156이다.

이날 방송에서 정지원은 "제가 아이큐가 156이다"며 "그런데 그것 때문에 남성 분들이 나에게 다가오기 어려워한다"고 높은 아이큐 때문에 겪게 된 남다른 이성 문제에 대해 고백해 시선을 모았다.

이어 그녀는 "똑똑한 여자도 매력이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이미지이에 이날 역시 100인 중 한 명으로 출연한 개그우먼 이영자는 "저도 똑똑한 여자도 매력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고 맞서 웃음을 자아냈다.

정지원 멘사 출신에 네티즌들은 "정지원 멘사 회원이라서 이런 연애 고민이 있을 줄이야", "정지원 멘사였구나. 아이큐 진짜 높네", "정지원 멘사였어? 아이큐가 이렇게 높은데 예쁘기 까지", "정지원 멘사 회원이구나. 아이큐도 높고 미모까지, 모든 걸 다 갖췄네", "정지원 멘사였어? 아이큐 156이라고?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정지원 멘사, 아이큐, 사진=정지원 미니홈피)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E! 연예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