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해 물질 범벅인 '짝퉁' 뽀로로 인형

유해 물질 범벅인 '짝퉁' 뽀로로 인형

박아름 기자

작성 2013.04.24 20: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뽀로로 인형은 아이들이 그렇게 좋아해서 끌어안고 얼굴 비비고 이러는데 유해물질이 잔뜩 묻은 뽀로로 모조품을 수입해서 팔아온 업자가 붙잡혔습니다.

박아름 기자입니다.



<기자>

이른바 '뽀통령'으로 불릴 만큼 아이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뽀로로.

인형이나 생활용품 등 다양한 콘텐츠로 활용되고 있습니다.

뽀로로와 같은 유명 캐릭터 인형을 중국에서 모조품으로 만들어 수입해 온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국내에 들여온 '짝퉁' 인형은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인형 뽑기 기계를 통해 전국에 유통됐습니다.

[이민재/한국콘텐츠라이선싱협회 : 영화관, 오락실, 편의점 혹은 고속도로 휴게소에 있는 게임 자판기에서 불법 복제품이 많이 보여서 신고가 많이 들어오고 있고요.]

특히, 이들 모조품에선 각종 유해성분이 다량 검출됐습니다.

눈이나 코, 안경과 같은 접착부위에서 프탈레이트는 기준치의 최고 360배, 납 성분은 최대 76배나 나왔습니다.

[김윤신/한양대학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납은 중추신경계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있고, 프탈레이트는 환경호르몬 일종으로 생식능력의 저하를 가져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정품 인형의 경우 해당 캐릭터가 그려진 태그에 홀로그램이 붙어 있지만 모조품엔 없었습니다.

또, 안정성 시험을 거쳤다는 'KC 인증' 마크도 위조됐습니다.

[김기용/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4대장 : 정상적으로 인증받은 KC 마크는 한 개밖에 없는데 전체 짝퉁 인형에 부착해서 다량으로 유통시켰습니다.]

지난 4년 동안 국내에 들어온 모조품 인형은 56만 개, 돈벌이에 급급한 어른들의 불량양심 탓에 아이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최은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