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직장인 750만 명 이번 달 '건보료 폭탄'

직장인 750만 명 이번 달 '건보료 폭탄'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oneway@sbs.co.kr

작성 2013.04.18 20:25 수정 2013.04.18 2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직장인들 이번달 월급에서 건강보험료 항목 잘 들여다 보시기바랍니다. 직장인 750만 명이 평균 25만 원 정도 건강보험료를 더 내야합니다.

김태훈 기자입니다.



<기자>

직장인들이 손꼽아 기다리는 월급날.

이달 월급날에는 평소보다 대부분 줄어든 월급을 받게 됩니다.

건강보험 직장가입자 1천 400만 명 중 지난해 임금이 인상된 750만 명에게 평균 25만 원가량의 건보료가 추가로 부과되기 때문입니다.

개인과 회사가 절반씩 내기 때문에 실제론 직장인 개인이 부담하는 건보료는 평균 12만 6천 원입니다.

반대로 지난해 임금이 줄어서 보험료를 돌려받는 직장인은 226만 명이고 평균 환급액은 13만 원입니다.

이번달에 보험료를 더 받거나 돌려주는 것은 해마다 4월에 건강 보험료 정산이 이뤄지기 때문입니다.

[이갑성/건강보험공단 부과부장 : 직장가입자의 보험료는 전년도 소득을 기준으로 우선 보험료를 부과한 후 매년 4월에 당해년도 소득을 신고 받아 그 차익이 있을 경우에 보혐료를 정산하는 제도입니다.]

보험료 정산 결과 지난해 직장인 건강 보험료가 6.2% 인상된 것으로 계산됐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평균 임금 인상률은 4.7%에 불과해 직장인들은 손해보는 느낌입니다.

[김영섭/서울 공덕동 : 직장인들은 건강보험료에 세금까지 떼고 나면 생활이 안 그래도 팍팍한데요. 이번에도 보험료가 또 오른다고 하니 걱정도 되고 억울한 측면도 있습니다.]

정산 보험료는 이번 달 보험료와 함께 고지되고, 추가 보험료가 많으면 분할 납부도 가능합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최은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