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수단 미사일 추정 물체, 동해 이동 정황 포착

무수단 미사일 추정 물체, 동해 이동 정황 포착

이종훈 기자 whybe0419@sbs.co.kr

작성 2013.04.04 20:06 수정 2013.04.04 2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중거리 미사일을 동해안으로 이동시킨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미국령 괌까지 타격할 수 있는 미사일이어서 한미 군 당국이 긴장 속에 대응에 나섰습니다.

이종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중거리 미사일 무수단으로 추정되는 물체를 기차에 실어 동해안으로 옮긴 정황이 한미 정보당국에 포착됐습니다.

무수단 미사일은 지름 1.5m, 길이 19m에 사거리가 3천~4천 km에 달해 미국령 괌까지 타격할 수 있습니다.

지난 2007년 인민군 창건 75주년 열병식 때 처음 공개됐고 현재 50기 정도가 실전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당국은 실제 발사를 위한 이동인지, 아니면 무력시위 차원인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군은 또 다시 총참모부 대변인 담화를 내고 위협 수위를 한껏 높였습니다.

첨단 핵 타격 수단을 이용한 무자비한 작전이 최종적으로 비준된 상태에 있음을 백악관에 통고한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TV : 조성된 정세는 이 땅에서 전쟁이 일어나겠는가 말겠는가가 아니라 오늘 당장인가 아니면 내일인가 하는 폭발전야의 분분초초를 다투고 있다.]

김관진 국방장관은 국회 국방위원회에 출석해 "전면전 가능성은 많지 않지만 북한이 국지도발 할 가능성은 있다"면서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북한군의 동향을 면밀히 감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 영상편집 : 신호식)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