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박근혜 정부, 남북관계 '신뢰 구축'이 핵심

박근혜 정부, 남북관계 '신뢰 구축'이 핵심

김수형 기자

작성 2013.03.03 21: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박근혜 정부의 과제와 해법을 모색해보는 연속 보도, 오늘(3일)은 마지막으로 남북관계를 살펴봅니다.

김수형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내세운 대북 정책의 핵심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입니다.

남북이 신뢰를 쌓고 북한의 비핵화가 진전되면, 국제사회가 참여하는 대규모 대북 경제협력 사업을 통해 통일로 가는 다리를 놓겠다는 겁니다.

UN 제재 대상에 아닌 인도적 지원을 전향적으로 검토하고, 남북 간 교류협력도 내실화하겠다는 구상도 내놓았습니다.

아울러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는 강력한 억지력에 기초한 것으로 단순한 유화책이 아니라는 점도 강조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지난달 13일, 인수위 업무 보고 : 도발에는 반드시 그만한 대가를 치르게 되고, 국제사회에 책임 있는 일원이 되고자 한다면 확실한 기회와 지원이 따를 것이라는.]

박근혜 정부는 북한이 3차 핵실험을 강행한 만큼 남북관계 개선을 서두르기보다는 당분간 차분하게 대화의 계기를 모색할 것으로 보입니다.

장기적으로는 북한 리스크를 낮추기 위해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도 생존할 수 있다는 명확한 메시지를 제시할 필요가 있습니다.

[전재성/서울대 정치외교학부 교수 : 북한이 핵을 버리고 평화적으로 공존할 의사를 확실히 한다면 주변국한·미·일은 물론이고, 국제기구 또는 국제 제도가 여러 차원에서 북한을 지원할 수 있어야 하겠죠.]

올해 60주년을 맞는 한미 동맹을 포괄적인 전략동맹으로 발전시키고, 중국이 북한 문제 해결에 책임 있는 역할을 하도록 설득하는 것도 소홀히 해선 안될 과제입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 영상편집 : 남 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