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인나 학창 시절 왕따 경험 고백 "선생님께는 감사했지만…"

유인나 학창 시절 왕따 경험 고백 "선생님께는 감사했지만…"

SBS 뉴스

작성 2013.02.27 1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인나 학창 시절 왕따 경험 고백 "선생님께는 감사했지만…"
배우 유인나가 학창 시절 왕따 경험에 대해 털어놓았다.

26일 방송된 KBS '달빛프린스'에서는 유인나가 출연해 박성우 시인의 청소년 시집 '난 빨강'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날 방송에서 유인나는 "고등학교 때 담임선생님이 편애가 좀 심하신 분이었는데 나만 예뻐하셨다"고 운을 띄웠다.

이어 유인나는 "때문에 친구들 사이에서 왕따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그는 "당시에 연예인 준비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머리도 길었고 선생님들이 많이 봐주셨다"며 "선생님의 배려는 정말 감사했지만 친구들에게는 미움의 이유였던 것 같다"고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또, 유인나는 "점심시간에 친한 친구랑 밖에 나갔다오면 의자가 삐걱거리는 걸로 바뀌어져 있다던가 책상 위에 반찬이 올려져 있었다"고 왕따 경험에 대해 덧붙였다.

유인나 학창 시절을 접한 네티즌들은 "유인나 학창 시절 마음고생 했겠네" "유인나 학창 시절, 괜히 마음이 찡하네" "유인나 학창 시절, 힘내요" "유인나 학창 시절들으니 옛날 생각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유인나 학창 시절 사진 = KBS '달빛프린스' 캡쳐)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E! 연예뉴스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