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GCF 유치 경제적 파급효과 연간 3,800억"

"GCF 유치 경제적 파급효과 연간 3,800억"

정명원 기자

작성 2012.10.20 20: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름은 다소 생소하지만, 국제기구를 유치한 건 경제 효과가 상당합니다. 올림픽이나 G20처럼 한번 지나고 마는게 아니기 때문입니다.

정명원 기자입니다.



<기자>

GCF는 우리나라가 유치한, 중량감 있는 첫 국제기구입니다.

국제통화기금, IMF에 버금가는 국제기구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입니다.

GCF가 본격적으로 기금 조성에 들어가는 2020년대에는, 3850억 달러 규모의 IMF 기금 수준의 1/3까지 될 가능성이 큽니다.

국제적 위상 제고와 함께 유무형의 경제적 효과도 상당합니다.

상주 직원만 500명에서 1000명에 이르고, 참석자가 수천 명 규모인 국제회의가 매년 100차례 넘게 열려 숙박, 관광, 교통 등 서비스 수요가 창출되기 때문입니다.

[박재완/기획재정부 장관 : 경제적인 효과는 쉽게 생각하면 초대형 글로벌 기업 하나가 우리나라에 들어온다고 생각해도 좋겠습니다.]

주재원 500명을 기준으로 소비 증대와 생산 유발 같은 경제적 효과가 연간 3800억 원으로 추산됐습니다.

[최공필/금융연구원 상임자문위원 : 이건 이벤트가 아닙니다. 상시적으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는 자극제 역할을 할 수 있기 때문에 단기적인 이벤트와는 비교가 안 될 정도의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봅니다.]

송도는 명실상부한 국제도시로 도약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습니다.

[문현식/인천시 송도 : 경제가 지금 어려운데 좋아진다니까 굉장히 기대를 많이 했어요.]

청와대는 국가적 위상을 올린 쾌거라며 글로벌 녹색성장 논의에서 한국의 리더십이 강화되는 무형의 효과도 기대된다고 평가했습니다.

(영상편집 : 박진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