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학파라치도 직업?…"한 사람이 3억 벌어"

학파라치도 직업?…"한 사람이 3억 벌어"

우상욱 기자

작성 2012.09.18 09:02 수정 2012.09.18 13: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학파라치도 직업?…"한 사람이 3억 벌어"
지난 2009년 학원의 불법 사례를 제보하고 포상금을 받는 일명 '학파라치' 제도가 도입된 뒤 상위 신고자에게 상금이 쏠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교육과학기술위원회 김태원 의원이 교육과학기술부에서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09년 7월부터 올 6월까지 학원가 불법행위로 신고된 5만6천3백여건 가운데 만여건에 약 38억8천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됐고 이중 39%인 15억원 가량이 상위 신고자 21명에게 몰렸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신고 실적이 가장 많았던 사람은 5천2백46건을 신고해 9백20건에 대해 무려 3억원 가까이 받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신고 실적 2위자도 2천여건을 신고해 4백42건에 대해서 2억2천여만원을 챙기는 등 상위 신고자 21명이 1인당 3천만원 넘는 수입을 올린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제일 흔한 신고 유형은 '학원ㆍ교습소 등록위반'과 '수강료 초과징수'로 각각 포상금 지급 건수의 약 46%를 차지했습니다.

지역별 포상금은 경기가 8억5천8백79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서울 7억9천7백50만원, 대구 5억4천백86만원, 부산 4억6천4백86만원 순이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