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00원 vs 3000원 건전지 성능 비교, '이럴 수가'

300원 vs 3000원 건전지 성능 비교, '이럴 수가'

하대석 기자

작성 2012.08.27 08:08 수정 2012.08.27 10: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 소비자원이 건전지는 값이 싼 걸 고르는 게 합리적이라고 밝혔습니다. 개당 300원 짜리와 값이 10배나 차이나는 건전지의 성능을 한번 비교해봤는데요.

하대석 기자가 설명하겠습니다.



<기자>

대형마트의 건전지 진열대.

가장 많이 쓰는 AA형 건전지의 경우 개당 300원에서 2945원까지 무려 10배 가까이 가격 차가 납니다.

[소비자 : 비싸면 비싼 만큼 수명이 오래가는 거 아닌가요? 10배 비싸다면 수명이 10배 길다든가.]

가장 싼 건전지와 가장 비싼 건전지를 강아지 장난감에 넣고 얼마나 오래 버티는지 실험해봤습니다.

개당 300원짜리 건전지는 2시간 12분, 개당 2725원 짜리 건전지는 3시간 49분간 작동됐습니다.

가격은 10배인데 성능은 1.7배에 불과한 겁니다.

시중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건전지 12개 제품을 수거해 조사해봤더니 공교롭게도 가격이 싼 제품일수록 가격대비 성능은 더 뛰어났습니다.

다만 디지털카메라 등 순간적으로 많은 전기를 쓰는 고율방전 제품의 경우에만 가장 비싼 리튬 건전지가 월등히 뛰어난 성능을 발휘해 제값을 하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소비자원은 충전지를 구입해 수명을 다할 때까지 사용하면, 같은 돈으로 건전지를 사서 쓰는 것보다 125배 이상 많은 전기를 쓸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