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택시에 치여 아프다더니 갑자기 줄행랑 왜

택시에 치여 아프다더니 갑자기 줄행랑 왜

'블랙박스' 뜨면 줄행랑…범죄 입증 효과 톡톡

최재영 기자

작성 2012.07.06 07:47 수정 2012.07.06 18: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자동차 블랙박스는 사고 순간을 기록할 뿐만 아니라 자해공갈단이나 도둑, 뺑소니범을 잡는 데도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최재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 남성이 택시에 부딪힙니다.

이내 택시 기사에게 욕설을 퍼붓습니다. 횡단보도를 건너다 택시에 치였다는 겁니다.

사고가 일어났던 바로 그 횡단보도입니다.

자신이 택시에 치였다고 주장했던 한 남성은 경찰서까지 갔지만, 갑자기 없던 일로 하자며 줄행랑을 쳤습니다. 왜 그랬을까요?

바로 블랙박스 때문입니다.

블랙박스 영상을 돌려보면 주행신호가 바뀌자 서서히 출발하는 택시에 남자가 다가와 그냥 부딪힙니다.

[이 현/인천 계양경찰서 뺑소니 전담팀장 : 당시 보행자가 무단횡단을 인정하고 피해가 없다고 하여 사건을 운전자 처벌 없이 종결했습니다.]

복잡한 좁은 골목에서 지나가던 차에 발을 밟혔다고 주장하는 한 남성.

[김성원/영상 제보자 : 그분들 일행분들이 있었는데 조직적으로 행동하는 것처럼 보였어요. 차, 넘버 사진도 찍고 술마셨는지 냄새도 맡아보고.]

[오정환/삼성화재 보상전략파트 : 피보험자가 범법행위로 피해를 볼 경우, 영상자료를 경찰서에 제출해 범법행위를 입증시키는 증거자료로 많이 활용하고 있습니다.]

블랙박스가 기록하는 영상이 범죄를 입증하는 새로운 목격자가 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