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맨 손으로 고층아파트 턴 '스파이더맨' 도둑

맨 손으로 고층아파트 턴 '스파이더맨' 도둑

UBC 조윤호 기자

작성 2012.07.03 07:34 수정 2012.07.03 07: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파트 고층에 산다고 베란다 문 열어 두시면 안될 것 같습니다. 가스배관도 없는 아파트 벽을 맨 손으로 올라가서 집을 털어온 도둑이 있습니다. 맞은편 아파트 주민이 범행 장면을 포착해 붙잡았습니다.

UBC 조윤호 기자입니다.



<기자>

초저녁 시간, 울산의 한 고층아파트 단지, 6층 난간에 검은 옷을 입은 한 남성이 매달려 있습니다.

한 다리를 뻗어 아래층 난간을 밟더니 민첩한 솜씨로 내려옵니다.

불 켜진 거실을 피해 자유롭게 몸을 숨기기도 합니다.

그러더니 열린 창문을 발견하고는 곧바로 침입합니다.

[저 위에까지 올라갔다 내려왔다 저 아저씨… 들어갔다 4층.]

한 집에서만 귀금속 1000만 원 어치가 털리는 등 이 일대 고급아파트에서만 여러 차례 범행을 저지르고 달아났습니다.

가스 배관도 없는 벽을 맨손으로 오르내리며 13층 이상 고층아파트도 털었습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 : 경찰서에 가서 이야기를 들어보니 13층까지 올라가겠느냐 하니까 20층 이상도 털린다고 하더라고요.]

경찰은 CCTV에 찍힌 용의자를 추적하는 한편 고층아파트라도 외출할 때는 반드시 베란다 문을 잠궈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