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참다랑어' 완전 양식 위해 수정란 확보 나서

'참다랑어' 완전 양식 위해 수정란 확보 나서

송성준 기자 sjsong@sbs.co.kr

작성 2012.07.02 08: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돈 되고 맛도 좋은 참 다랑어, 양식이 쉽지 않은 어종인데, 그 완전 양식을 위해서 한국이 최초로 수정란 확보에 나섰습니다. 이게 성공만 하면 일본에서 수입하는 게 아니라 수출도 할 수 있습니다.

송성준 기자입니다.



<기자>

한려해상의 가두리 양식장에서 기르고 있는 참다랑어입니다.

다 자란 어미 참다랑어는 몸무게 130Kg에 길이도 2m 가까이 됩니다.

[최찬석/인성수산 현장 소장 : 우리가 2007년 10월에 3~50Kg 짜리를 잡아넣었는데, 그게 지금 120~130 Kg 정도 되는데 상당히 잘 크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5년 동안 키운 어미 참다랑어 150마리를 대상으로 국내 최초로 수정란을 받는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먹이인 고등어에 배란촉진 호르몬을 투약해 배란을 인공적으로 유도하는 방식입니다.

참다랑어 양식을 위해서는 치어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하지만 지난해 국내에서는 단 한 마리의 치어도 확보하지 못했습니다.

세계적으로 참다랑어 어획량을 제한하려는 움직임이 일면서 주요 수출국인 일본 등이 치어 방출을 꺼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수정란만 확보되면 인공 부화는 이미 국내 기술로도 얼마든지 가능합니다.

따라서 이번 수정란 확보는 참다랑어 완전 양식의 최대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고급 횟감으로 사용되는 참다랑어는 냉동이 아닌 선어일 경우 kg당 최고 6만 원을 호가하고 있습니다.

때문에 참다랑어 양식은 황금알을 낳는 미래 유망산업으로 손꼽히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