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언론 "우라늄 핵무기 대량생산, 김정일 지시"

일본 언론 "우라늄 핵무기 대량생산, 김정일 지시"

김광현 기자 teddykim@sbs.co.kr

작성 2012.07.02 07: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정일 위원장이 생전에 고농축 우라늄으로 핵무기 대량 생산을 지시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도쿄, 김광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고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살아 있을 당시 고농축 우라늄 핵무기의 대량 개발을 첫 번째 목표로 삼으라는 지시를 내렸다고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마이니찌와 도쿄 신문 등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지난 2010년 11월, 영변 우라늄 농축시설에 대해 핵병기를 대량 생산하기 위한 목적임을 강조하는 내용의 조선노동당 내부 문서를 입수했다고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당시 우라늄 농축기술은 민간 공업용이 아니며 플루토늄과 고농축 우라늄을 군사적 측면에서 원자폭탄으로 만드는 것은 당연한 도리라고 말했다는 것입니다.

북한은 지금까지 대외적으로 우라늄 농축은 전력생산을 위한 것이며 저농축이라고 주장해 왔습니다.

올해 2월에 작성된 19페이지짜리 이 문서는 당의 중진 간부 교육용으로 사용된 것으로 보입니다.

이 문서에는 또 미국과 일본에 대한 김정은 제1 서기의 견해도 언급돼 있습니다.

김정은은 항상 강변 자세와 적대 의식을 유지해야 한다고 말해 두 나라를 신뢰하지 않고 있음이 드러나 있다고 일본 언론들은 지적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