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00대그룹 자산 정부수준 육박…'재벌 공화국' 우려

100대그룹 자산 정부수준 육박…'재벌 공화국' 우려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12.07.02 07:35 수정 2012.07.02 08: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일)은 이 사회의 1%, 재벌의 독식문제를 집중 조명합니다. 우리나라 100대 그룹의 자산총액이 정부 전체 재산과 맞먹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 중에서도 특히 삼성과 현대차 등 5대 그룹에 부가 집중돼 있습니다.

박상진 기자입니다.



<기자>

기획재정부는 지난 5월 2011년 국가결산 보고서에서 정부의 자산총액이 1523조 2000억 원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재벌닷컴이 밝힌 민간 100대 그룹의 2011회계연도 말 기준 자산총액 합계는 1446조 7620억 원으로 정부 자산의 95% 수준입니다.

정부가 보유한 자산이 비교적 느리게 증가하는 점을 감안하면 100대 그룹의 자산총액은 이르면 2012 회계연도에 정부자산 규모를 능가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100대 그룹별 자산분포는 상위 5대 그룹에 극심한 편중현상을 드러냈습니다.

상위 5대 그룹의 자산총액은 754조 원으로 전체의 52%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삼성그룹의 자산총액이 279조 820억 원으로 1위를 기록했고, 현대자동차 그룹이 154조 7140억 원으로 2위였으며 그 뒤를 SK·LG·롯데 그룹이 이었습니다.

이에 대해 재벌에 대한 심각한 부의 편중이 경제민주화를 방해하고 사회 양극화를 심화시키는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