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시장 잡아라"…기아차 현지 공략 집중

"중국 시장 잡아라"…기아차 현지 공략 집중

김석재 기자 sjkima@sbs.co.kr

작성 2012.06.30 08: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계 최대의 자동차 시장으로 떠오른 중국을 잡기 위해서 우리 자동차 회사들이 드넓은 중국 대륙에서 세계 업체들과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습니다.

중국 옌청에서 김석재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개막을 알리는 축포와 함께 기아자동차 3공장의 기공식이 시작됐습니다.

150만 ㎡의 드넓은 부지에 앞으로 2년 간 모두 8억 6000만 달러가 투입될 예정입니다.

기아차 3공장은 연간 생산 30만 대 규모입니다.

오는 2014년 상반기, 공장이 완공되면 기아차는 중국에서 연간 74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됩니다.

중국 정부는 공장부지를 무상 제공하고 각종 세제 혜택도 주기로 했습니다.

[정몽구/현대차그룹 회장 : 투자확대와 고용창출로 지역경제 발전과 자동차 부품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200만 대가 팔린 중국 승용차 시장은 매년 10% 이상씩 성장해 2014년엔 1600만 대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이에 대비해 현대자동차도 다음 달 베이징에 3공장을 준공하고 중국에서 100만 대 생산체제를 구축할 계획입니다.

현대 기아차는 올해 중국에서만 125만 대를 판매해 폭스바겐과 GM에 이어 중국 내 3위 업체 자리를 굳건히 수성한다는 목표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