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저축은행 로비 의혹, 박지원·정두언도 수사"

"저축은행 로비 의혹, 박지원·정두언도 수사"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2.06.30 08: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검찰의 저축은행 로비 의혹 수사가 정치권을 뒤흔들 태풍의 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대통령의 친형에 이어서 여야의 핵심 인사들이 줄줄이 수사 선상에 올랐습니다.

임찬종 기자입니다.



<기자>

다음 주 화요일 대검 중수부에 소환되는 이상득 전 의원의 혐의는 크게 3가지입니다.

임 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에게서 2008년부터 2010년 사이 수억 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고, 김찬경 미래저축은행 회장 측으로부터도 저축은행 퇴출저지 로비 명목으로 수억 원을 건네 받았으며, 또 코오롱그룹으로부터도 정상적으로 회계처리 되지 않은 고문 활동료 1억 5천여만 원을 받아 의원실 운영비로 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을 소환해 의혹을 모두 정리하고 사법처리 수순을 밟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검찰은 또 임 석 솔로몬저축은행 회장이 박지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와 정두언 새누리당 의원에게 금품을 건넸다는 단서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두 의원을 수사하고 있는 건 맞다"며 "풍문 수준이 아니라 어느 정도 확인이 됐기 때문에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이상득 전 의원을 소환 조사한 뒤 박지원, 정두언 의원을 불러 사실 관계를 확인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