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등록금 '꼼수'…계절학기 수강료 폭탄에 울상

등록금 '꼼수'…계절학기 수강료 폭탄에 울상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12.06.30 08:15 수정 2012.06.30 08: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방학을 맞은 대학가에선 계절학기 수업이 한창입니다. 일부 대학들이 등록금은 2% 내리고, 계절학기 수강료는 10% 올렸습니다  일부 학생은 대출까지 받는 실정입니다.

문준모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한 사립 대학.

계절학기 수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강의실 대부분이 텅텅 비어 있습니다.

비싼 수강료 때문에 수업을 듣는 학생들이 준 겁니다.

수업을 들으려고 카드론을 받았다는 학생도 있습니다.

[계절학기 수강생 : 이번에 (카드론으로) 50(만 원) 받아서요, (수강료) 48만 얼마 내야 되니까. 크게 이자 붙진 않아요.]

이 학교는 등록금은 2% 내리더니 계절학기 수강료는 10%나 올렸습니다.

한 학점당 평균 8만 7000원으로 3학점짜리 두 과목만 들어도 50만 원이 넘습니다.

특히 사립 대학의 계절학기 등록금은 국·공립 대학보다 최고 5~6배나 많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두 과목을 수강하기 위해 전북대에선 10만 원 남짓 드는 반면, 연세대는 60만 원 넘게 지불해야 합니다.

이런 수강료 차이는 수강률 차이로 이어졌습니다.

국공립대 재학생 중 평균 24.6%가 계절학기 수업을 들었지만 사립대 수강률은 그 절반에도 못 미쳤습니다.

[김재삼/한국대학교육연구소 연구원 : 계절학기라는 게 본 학기에 비해서 강의 시수도 짧고, 대응 강의 질도 부실한 편에 비해 10만 원이 학점만 넘어간다는 식으로 보면 지나치게 너무 많은 등록금을 받고 있는 게 아닌가….]

이에 따라 계절학기 수강료도 일반 등록금처럼 물가상승률 1.5배 이내로 인상폭을 제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