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원 노숙소녀 살해' 5년 만에 원점으로

'수원 노숙소녀 살해' 5년 만에 원점으로

박세용 기자 chatmzl@sbs.co.kr

작성 2012.06.30 08: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5년 전 수원에서 발생한 노숙소녀 살해사건 혹시 기억하십니까? 검찰이 기소한 피고인들이 줄줄이 무죄 판결을 받으면서 사건이 결국 원점으로 돌아갔습니다. 진짜 범인은 과연 누구일까요?

박세용 기자가 자세히 전해 드립니다.



<기자>

지난 2007년 수원의 한 고등학교에서 15살 소녀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상해치사 혐의로 기소된 사람은 모두 6명.

1심에서 정신지체가 있는 노숙자 1명이 주범으로 인정돼 징역 5년을 선고 받았고, 청소년 5명도 징역 2년에서 4년까지를 선고 받았습니다.

재판 과정은 반전의 연속이었습니다.

강압 수사 끝에 허위 자백을 했다는 피고인들의 주장이 인정돼 청소년 5명은 2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하지만 주범으로 지목된 노숙자 정 모 씨의 주장은 묵살됐습니다.

반전은 또 일어났습니다.

지난해 11월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진범은 정 씨가 아니라 따로 있다는 구체적인 진술이 방송된 겁니다.

[사건 관계자 : (피고인과 다른 사람으로부터) 지능이 떨어져서 그렇게 때렸다 소리를 들었고, 그러면 기절한 애를 깨웠어야지 왜 그냥 놔두고 오냐 그랬죠.]

대법원은 결국 어제(29일) 유일하게 남은 피고인 정 씨에 대해 새로운 증거가 나왔다며 재심을 하라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장애인이나 사회적 약자에 대한 무리한 수사였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가운데 사건은 5년 만에 다시 원점으로 돌아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