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전기 충격기로 천연기념물 '싹쓸이'…불법 포획 포착

전기 충격기로 천연기념물 '싹쓸이'…불법 포획 포착

G1 조기현 기자

작성 2012.06.29 07: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기 충격기로 민물고기를 기절시켜서 마구 잡아들이는 현장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천연 기념물 까지
불법 포획하면서 생태계 전체를 파괴하고 있었습니다.

G1 강원민방의 조기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자정 무렵, 강원도 원주의 섬강 하류.

보트 1대가 어둠 속에서 물 위에 조명을 비추면서 뭔가를 열심히 찾습니다.

순간 장대 끝에서 불빛이 번쩍하더니, 이내 뜰채로 물 위에 떠오른 물고기를 건져 올립니다.

전기 충격기로 물고기를 싹쓸이하는 전문 배터리 꾼입니다.

남한강 상류에서도 전기충격기를 이용한 불법 포획 현장이 포착됐습니다.

강줄기를 따라 5시간 정도 전기충격기로 물고기를 잡은 뒤 경기도의 한 수산업체로 실어 나릅니다.

[불법 배터리꾼 : 금어기간에도 나가요. (금어기는 끝났잖아요?) 그 기간에도 다 해. 그냥 다들. (그럼 한번에 얼마나 잡으세요?) 드럼통으로 한가득 잡을 수 있고.]

수조엔 쏘가리와 뱀장어는 물론이고 어린 치어들도 수두룩합니다.

잡을 수 없는 천연기념물 제190호 황쏘가리도 눈에 띕니다.

배터리 꾼들이 사용하는 전기 충격기는 평균 2000천 볼트.

실험 결과 위력은 대단했습니다.

쏘가리와 붕어 등에 1500 볼트의 전기 충격을 수 초간 줬더니 물고기는 순식간에 폐사했습니다.

전문 배터리 꾼들의 불법 행위가 기승을 부리면서 물고기의 씨를 말리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