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줄다리기 거듭하던 여야, 다음주 초 국회 개원 합의

줄다리기 거듭하던 여야, 다음주 초 국회 개원 합의

김지성 기자 jisung@sbs.co.kr

작성 2012.06.29 07: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야가 다음 주에 초 국회를 열기로 전격 합의했습니다. 모처럼 대단한 일을 한 것 같지만 실상은 개학한지
한달 뒤에 학교 가겠단 것과 비슷한 거죠.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상임위원장 배분과 국정조사 여부 등을 놓고 줄다리기를 거듭해온 여야가 다음 주 월요일 국회를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민간인 불법사찰 사건은 야당의 요구대로 국정조사를 실시하고, 내곡동 사저 부지 사건은 여당의 주장대로 특검을 실시하되 특별검사는 야당이 추천하기로 했습니다.

상임위원장은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이 10대 8로 나누기로 했으며, 18대 국회와 비교할 때 보건복지위원장과 국토해양위원장이 야당 몫으로 추가됐습니다.

[김기현/ 새누리당 원내 수석부대표 : 13번 만나서 계속 협상을 했습니다. 오늘(29일) 큰 틀에서의 방향은 합의가 됐고 7월 2일에 개원하자는 것도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하지만 최대 쟁점이던 언론사 파업 사태 청문회를 상임위 차원에서 실시하는 문제에 대해선 여전히 여야의 입장차가 남아있는 상태입니다.

이에 따라 새누리당 이한구, 민주통합당 박지원 원내대표가 오늘 오전 8시에 만나 최종 합의점을 찾을 예정입니다.

[박기춘/민주통합당 원내 수석부대표 : 민생법안을 여야가 같이 통과시켜서 국민을 위한 국회가 돼야 한다는데 공감을 같이 했기 때문에 사실상 양쪽에서 양보를 많이 했어요.]

여야는 원내대표 회동에서 합의문이 작성되면 각각 의원총회를 열어 개원 협상 결과를 추인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