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서운 상승세' 롯데, 7연승 선두 질주

'무서운 상승세' 롯데, 7연승 선두 질주

남주현 기자 burnett@sbs.co.kr

작성 2012.06.29 08: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012 프로야구 현재 일등 롯데입니다. 무섭게 상승세를 타면서 사직구장에 뜨거운 응원 속에 7연승을 달렸습니다.

남주현 기자입니다.



<기자>

롯데는 경기 초반 한화 선발 박찬호에 고전했습니다.

1회 박종윤의 적시타와 5회 역시 박종윤의 희생플라이로 두 점을 뽑았지만, 5회까지 안타 단 세 개를 기록했습니다.

박찬호는 5이닝 볼넷 6개, 2실점으로, 동점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갔습니다.

롯데는 2 대 2로 맞선 7회, 손아섭의 좌전 적시타와 강민호의 시즌 10호 좌월 투런 홈런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롯데가 한화를 5대 2로 꺾고, 7연승을 달리며, 1위 자리를 굳게 지켰습니다.

[손아섭, 롯데 우익수/결승타 : 타격에 대해 집착이 심하거든요, 그런 집념이나 집착들이 좋은 결과로.]

KIA도 LG를 13대 8로 꺾고, 5연승을 달렸습니다.

KIA는 7대 3으로 앞선 6회, 조영훈의 우월 만루 홈런에 이어, 7회 김선빈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LG의 추격 의지를 꺾었습니다.

LG는 선수단 전원 삭발에도 불구하고, 6연패와 함께, KIA에 이어 7위로 주저앉았습니다.

--

두산은 넥센을 4 대 2로 리드하던 9회 말, 마무리 프록터가 김민성에게 적시타를 허용한 데 이어, 보크로 한 점을 내줘 연장까지 갔습니다.

연장 10회 밀어내기 볼넷과 고영민의 적시타로 6 대 4 승리를 거뒀습니다.

--

3위 삼성은 2위 SK를 6 대 0으로 완파했습니다.

삼성 선발 장원삼은 5이닝 무실점 호투로, 시즌 9승째를 따내며 다승 단독 선두로 올라섰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