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물연대 파업, 운송료 놓고 협상 계속…29일 고비

화물연대 파업, 운송료 놓고 협상 계속…29일 고비

하대석 기자

작성 2012.06.29 07:25 수정 2012.06.29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9일)로 화물연대 파업 닷새째입니다. 운송료 인상을 놓고 계속 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양측의 입장 차가 워낙 커서 아직 접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하대석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 오후 3시부터 진행된 화물연대와 운송사업자간 협상이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화물연대는 운송료 23% 인상안을 제시했고, 화물운송사업자측은 6%를 상한선으로 내걸어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앞서 오전 협상에서 정부는 화물연대 요구 사항 가운데 표준운임제 도입 등 10여 개를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혀, 추가 협상이 진행될 걸로 보입니다.

국토부는 어제 하루 전국 13개 주요 물류 거점에서 운송거부에 참여한 화물차가 약 1200대로 그제보다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컨테이너 반출입량은 평소의 64% 수준으로 줄어 일부 물류차질을 빚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노총은 어제 서울 여의도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정리해고 철폐와 비정규직 대책 마련, 노동법 재개정 등을 요구했습니다.

그제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던 건설노조는 정부가 어제 노조측과 체불 대책 등 주요 쟁점에 합의함에 따라 조만간 파업을 종료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