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상득 전 의원, 임석 회장에게 돈 받은 혐의 소환 예정

이상득 전 의원, 임석 회장에게 돈 받은 혐의 소환 예정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2.06.29 07:09 수정 2012.06.29 08: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현정부 실세들이 비리 문제로 벌써 여럿 추락한 가운데 최고의 실세로 불렸던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의원도 곧 검찰에 소환됩니다.

한상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저축은행 비리 합동수사단은 이상득 전 의원에게 다음주 화요일 오전 10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에 출석하라고 통보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을 일단 참고인 신분으로 불렀지만 조사 과정에서 피의자로 바뀔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전 의원은 횡령 등의 혐의로 구속된 솔로몬저축은행 임석 회장으로부터 저축은행 영업과 관련 청탁과 함께 수억 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을 상대로 프라임저축은행측으로부터 퇴출 저지 부탁을 받으면서 4억 원가량을 받았다는 첩보에 대해서도 조사할 계획입니다.

검찰은 또 이 전 의원을 상대로 여비서 계좌에서 발견된 7억 원에 대해서도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 전 의원은 당시 서면답변서를 통해 "집안의 경조사를 통해 받았던 돈을 장롱 속에 모아놨었고, 이를 의원실 운영비로 사용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 전 의원은 다른 혐의에 대해서도 모두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저축은행 금품로비 의혹 시점과 7억 원이 입금된 시점이 비슷한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검찰은 또 솔로몬 저축은행 임석 회장을 상대로 다른 정관계 인사에 대한 로비가 있었는 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