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젠 운전 중 내비게이션에 손만 대도 범칙금

이젠 운전 중 내비게이션에 손만 대도 범칙금

정영태 기자 jytae@sbs.co.kr

작성 2012.06.28 07:38 수정 2012.06.28 1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내년부터는 운전 중에 DMB 보는 건 물론이고, 내비게이션에 손만 대도 범칙금이 부과됩니다. DMB 켜고 '보지 않았다' 이것도 안 통합니다.

정영태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5월 화물차 운전자가 DMB를 보다 자전거 선수단을 덮쳐 7명의 사상자를 낸 사고.

이 사고를 계기로 행정안전부가 운전 중 기기 조작을 금지하는 법을 입법예고 했습니다.

주행 중 내비게이션이나 스마트폰 태블릿PC 등을 이용한 DMB나 동영상 시청이 우선 단속 대상입니다.

주행 중 영상을 켜놓는 것 자체를 불법으로 규정해 켜 놨지만 시청하진 않았다고 항변해도 소용없습니다.

내비게이션이나 교통방송 등 지리 안내정보를 보는 것은 가능하지만, 주행 중 조작은 금지됩니다.

[한창훈/경찰청 교통안전계장 : 운전 중 DMB 시청 행위는 음주운전보다도 전방주시율이 떨어집니다. 그런데 DMB 시청보다 DMB를 조작하는 행위는 전방주시율이 더 떨어지기 때문에….]

다만, 차를 세우고 DMB나 영상물을 보거나 주행 중 조수석에 앉은 사람이 내비게이션을 조작해주는 것은 괜찮습니다.

처벌 수준은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과 마찬가지로 범칙금이 최고 7만 원이고 벌점 15점도 부과됩니다.

개정안은 오는 9월 정기국회를 통과하면 내년 상반기쯤 시행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