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극우 일본인, '위안부 소녀상'에도 말뚝 테러

극우 일본인, '위안부 소녀상'에도 말뚝 테러

장훈경 기자 rock@sbs.co.kr

작성 2012.06.22 0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극우 일본인, 위안부 소녀상에도 말뚝 테러
일본군 위안부 추모 박물관에서 '다케시마는 일본땅'이라고 적힌 말뚝이 발견된 가운데 이 말뚝을 박은 것으로 추정되는 극우 일본인이 위안부 소녀상에도 말뚝을 설치해 모독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일본인 스즈키 노부유키 씨는 일본 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에 말뚝을 묶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촬영한 뒤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공개했습니다.

일본어로 '죽도(竹島)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적힌 이 말뚝은 지난 3월 도쿄 한국대사관 화단에서 발견된 말뚝과 유사해 경찰은 이 남성이 추모 박물관에도 말뚝을 박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