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쇼핑호스트 정윤정 "1분당 5천, 2시간에 23억원 매출"

강선애 기자

작성 2012.05.18 1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쇼핑호스트 정윤정이 2시간만에 23억원의 매출을 올린적이 있다고 밝혀 놀라움을 선사했다.

정윤정은 17일 밤 방송된 SBS ‘스타부부쇼 자기야’(이하 ‘자기야’)에 출연했다. 정윤정은 한해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것으로 알려진 업계 최고의 스타 쇼핑호스트다. ‘자기야’에 출연한 개그맨 정성호는 “내가 제일 싫어하는 분이다. 저 분 때문에 내 아내가 몇 개의 속옷을 산지 모르겠다”면서 푸념을 털어놓기도 했다.

‘완판녀’ 정윤정의 출연에 MC들은 그에게 홈쇼핑에서 물건을 팔며 가장 높은 매출을 올렸던 경험에 대해 물었다.

이에 정윤정은 “방송을 하면 담당PD가 ‘분당 몇’이라며 판매액을 알려준다. 그 속옷(정성호가 말한)을 팔 때 PD가 ‘분당 5천’이라고 하더라. 1분당 5천만원이 팔린다는 뜻이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그렇게 팔면 한시간에 10억원은 금방 판다. 2시간짜리 방송을 해서 내가 가장 많이 매출 올린 건 23억원이었다”면서 “그래서 농담처럼 우리끼리 ‘강남 아파트를 매일 산다’라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정윤정이 밝힌 상상이상의 홈쇼핑 매출액에 ‘자기야’에 출연한 연예인 게스트들은 “대단하다”라고 놀라워하면서도 “속옷 없는 여자들이 그렇게 많단 말이냐”라고 신기해했다.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VJ=송지현)

(SBS 통합온라인뉴스센터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