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美, 4번째 '광우병' 확인…수입중단 여부 검토

美, 4번째 '광우병' 확인…수입중단 여부 검토

주영진 기자

작성 2012.04.25 06:25 수정 2012.04.25 07: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에서 젖소 한 마리가 광우병에 걸린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미 정부는 소고기 수출과는 상관이 없다고 밝혔지만, 우리 정부는 수입중단 여부를 검토할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 주영진 특파원입니다.



<기자>

미국 농무부는 오늘(25일) 캘리포니아주 중부 지역의 한 목장에서 사육된 젖소 한 마리에서 소 해면상뇌증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른바 '광우병'으로 알려져 있는 소 해면상뇌증이 미국에서 확인된 것은 최근 몇 해 동안 이번이 4번째입니다.

농무부는 오늘 발표한 성명을 통해 문제의 젖소 사체는 캘리포니아주 당국이 관리하고 있으며, 곧 폐기 처분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육우가 아닌 젖소여서 소비자용으로 도살된 적이 없고, 또 우유는 광우병을 옮기지 않기 때문에 사람에게 위험을 미칠 가능성은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제의 젖소에 대한 검사결과를 국제수역사무국에도 통보했다면서, 미국의 광우병위험통제국 지위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기 때문에, 미국의 쇠고기 무역에도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주미한국대사관 측은 미국 농무부가 대단히 신중한 자세를 보이고 있어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에서 광우병이 발생할 경우 수입중단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권리를 우리 정부가 갖고 있기 때문에, 이번 사례를 계기로 미국산 쇠고기 수입을 중단할지 여부를 전문가들과 함께 고민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