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도 '광견병 발생주의보', 사람에게 전염되면…

경기도 '광견병 발생주의보', 사람에게 전염되면…

농식품부 긴급 방역

정형택 기자

작성 2012.04.14 11:44 수정 2012.04.14 13: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기도 광견병 발생주의보, 사람에게 전염되면…
경기도에 광견병이 발생해 당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어제(13일) 경기도 화성시 팔탄면 농가의 개에서 광견병이 발생한 사실을 확인하고 '광견병 발생주의보'를 내렸습니다.

감염된 개는 야생 너구리와 접촉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광견병은 소나 개 등 온혈동물이 걸리는 2종 법정 가축전염병으로 국내에서는 1993년부터 광견병이 다시 발생해 2002년 78건으로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최근 야생 너구리의 서식 환경이 변화한 탓에 발생 지역이 확대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람에게 무서운 건 공수병입니다.

공수병은 광견병에 걸린 동물의 이나 발톱에 상처를 입었을 때 감염되는 인수공통 전염병으로 치료가 늦어지면 대부분 사망합니다.

감염 동물의 침에 있는 광견병 바이러스가 상처 부위로 침입해서 전파가 이뤄집니다.

감염되면 중추신경계의 이상으로 광증, 정신장애, 마비 증상을 보이고 과도하게 침을 흘립니다.

농식품부는 경기도 화성 지역을 중심으로 광견병에 걸린 야생동물이나 유기견이 더 있을 가능성에 대비해 경기도에 긴급 방역조치를 내렸습니다.

개를 키우는 가정은 개가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않도록 하고, 안전장비 없이 야생동물을 생포하거나 죽은 동물과 접촉해선 안 된다고 농식품부는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