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버블세븐' 3.3㎡당 아파트값 2천만 원선 붕괴

'버블세븐' 3.3㎡당 아파트값 2천만 원선 붕괴

강선우 기자 sunwoo@sbs.co.kr

작성 2012.02.24 1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버블세븐 3.3㎡당 아파트값 2천만 원선 붕괴
2000년대 중반 수도권 집값 상승을 주도했던 '버블세븐' 지역의 3.3㎡당 아파트 매매가격이 2천만 원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번지는 서울 강남·서초·송파·양천구, 경기도 분당·평촌 신도시와 용인시 등 이른바 버블세븐 지역의 아파트 매매가격이 3.3㎡당 평균 천995만 원으로 조사됐다고 밝혔습니다.

버블세븐의 3.3㎡당 아파트 가격이 2천만 원 아래로 내려간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2월 이후 3년 만입니다.

이 지역 3.3㎡당 아파트 가격은 2007년 1월 2천262만 원으로 최고점을 기록한 뒤 하락세로 돌아서 최근 경기침체와 보금자리주택 등의 영향으로 낙폭이 커지는 추세입니다.

서울에서는 강남구가 2007년 1월 3.3㎡당 3천651만 원에서 현재 3천287만 원으로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고, 양천구가 2천628만 원에서 2천273만 원으로 355만 원 하락해 뒤를 이었습니다.

경기도에서는 분당이 2007년 1월 3.3㎡당 1천875만 원에서 현재 천600만 원으로 275 만원 떨어졌습니다.

반면 같은 기간 서초구는 2천793만 원에서 2천870 만원으로 올라 버블세븐 지역 가운데 유일하게 가격이 올랐습니다.

부동산1번지는 "부동산 시장이 안 좋은 상황에서 서울시의 소형 아파트 의무비율 확대 추진으로 재건축 사업에 제동이 걸려 재건축과 고가 아파트가 몰린 버블세븐 지역의 거래가 당분간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