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삼성-LG, 서민업종인 빵·분식사업 잇따라 철수

삼성-LG, 서민업종인 빵·분식사업 잇따라 철수

한정원 기자

작성 2012.01.27 12:39 수정 2012.01.27 12: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재벌가의 진출로 골목 상권이 죽어간다는 비난이 고조되자, 대기업 계열사들이 잇따라 사업 철수 계획을 밝히고 있습니다. 어제(26일) 삼성과 LG계열사에 이어서 오늘은 현대차 그룹이 카페사업에서 손을 떼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한정원 기자입니다.



<기자>

현대차그룹이 양재 사옥과 제주 해비치호텔에서 운영중인 구내 카페 '오젠' 사업에서 철수하기로 했습니다.

오젠은 정몽구 회장의 딸인 정성이씨가 고문으로 있는 해비치호텔의 사업부서로 운영돼왔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오젠이 사내 매점 성격의 편의시설로 운영돼왔기 때문에 서민업종과는 무관하지만 사회적 여론에 부흥해 철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어제는 삼성계열의 호텔신라와 LG그룹 아워홈이 각각 빵과 분식사업에서 아예 손을 떼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최근 재벌가의 무분별한 사업 확장에 골목 상권이 고사위기에 처했다는 사회적 비난이 높아지자 매출 비중이 미미한 중소서민업종 사업에서 아예 철수하기로 결정한 겁니다.

[이진영/서울 목동 : 소상권이나 중소기업의 상권을 침해하는 거 하지 말고, 계속 대기업이 할 수 있는 역할에 충실했으면 좋겠고요.]

하지만 재벌가 자제들은 빵과 카페 사업 외에도 라면부터 외제차, 명품 수입까지 돈 벌기 쉬운 업종에 마구잡이로 진출해있는 상태여서 골목 상권만 어려움에 처했다는 비난이 쉽게 사그라들지 않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