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노현 벌금형 불복' 판사집에 계란투척 소동

한상우 기자 cacao@sbs.co.kr

작성 2012.01.26 21: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8뉴스>

곽노현 교육감에 대한 벌금형 선고와 관련해서 26일 소동이 있었습니다.

공교육 살리기 국민연합 회원들이 26일 오전에 재판장이었던 서울중앙지방법원 김형두 부장판사의 자택인 서울 일원동 아파트 1층 창문에 계란을 던지면서 시위를 벌였습니다.

시위대는 곽 교육감에게 징역형이 아닌 벌금형을 선고한 김 부장판사는 법복을 벗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판사들은 이에 대해서 성명을 내고 건전한 비평을 넘어서, 법치주의 근간을 훼손하는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